시선집중
 
홈으로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이메일
 
HOME 시선집중 신기술/신제품
전시회 일정
국내전시일정
해외전시일정(상반기)
해외전시일정(하반기)
관련링크
관련협회
연구소
관련도서
관련 채용정보
제목 코오롱플라스틱, 초저점도 K900HF Grade 개발
작성자 플라스틱코리아
글정보
Date : 2020/02/10 17:33

코오롱플라스틱

초저점도 K900HF Grade 개발

 

국내 폴리아세탈(Polyoxymethylene, 이하 POM)사업에서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가고 있는 코오롱플라스틱이 POM 수지(KOCETAL®)의 신규 그레이드인 초저점도 K900HF의 개발했다.

POM 수지에는 포름알데하이드 단량체로만 생성된 homo-POM과 포름알데하이드와 제2성분으로 생성된 co-POM이 있다. co-POM으로 분류되는 코오롱플라스틱의 POM 수지 KOCETAL®은 우수한 기계적 물성과 강성, 내마찰/마모 특성, 내크립성, 장기 내구성이 등이 우수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EP)으로 자동차 부품, 전자기기 부품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

특히 내마찰마모 특성이 우수한 POM은 방직기의 종광(Heddle)에 많이 적용된다. 종광이란 작은 구멍을 통과해 방직용 실이 위아래 운동을 통해 날실이 되게 하고, 아래 위를 벌려 씨실이 투입되는 개구를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는 부품이다.

종광은 재질의 종류에 따라서 실 종광, 유리 종광, 철 종광, 플라스틱 종광 등이 있으며, 현재는 플라스틱 종광이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

플라스틱 종광 역시 사출용 종광과 필름 종광으로 구분한다. 일반적으로 사출용 종광에는 POM(Polyoxymethylene) 소재가 사용되고 필름용 종광에는 PET(Polyethylene terephthalate) 소재가 주로 사용된다.

종광은 그 특징에 따라서 제품의 두께가 매우 얇고 가늘며, 가장 얇은 두께는 약 0.4mm에서 두꺼운 경우에는 약 0.8mm까지 다양한 종광이 시장에 적용되고 있다.

특히, 0.4mm 수준의 종광을 사출하기 위해서는 금형구조 및 설계도 중요하지만, 적합한 원료의 선택 또한 매우 중요하다. 최근 코오롱플라스틱에서 개발한 K900HF Grade는 이러한 시장의 요구사항을 만족시키며, 종광 시장에 다양하게 적용되고 있다.

KOCETAL® K900HF의 특징으로는 초저점도 제품으로 MFR은 75g/10min 수준이다.

매우 얇은 종광 제품 또는 복잡한 구조의 전기전자 또는 기타 부품에서도 사출성형이 가능한 초고유동 POM 제품이다.

최근 제품의 경량화 및 모듈화에 따른 부품 디자인의 구조가 복잡해지고 다양해짐에 따라서 제품의 유동 흐름에 대한 시장의 요구사항이 강화되고 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이러한 시장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고흐름성 POM을 compounding을 통해 다양한 특성을 가지는 고흐름성 POM 포트폴리오에 대한 확대 개발도 점차 늘려 나갈 계획이다. 

 

작성자   비밀번호
19319   바스프(BASF), 향상된 가스배출 프로파일을 지닌 새로운 발포재 출시 플라스틱코리아
19321   오토닉스, 산업용 PC 출시 플라스틱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