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집중
 
홈으로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이메일
 
HOME 시선집중 신기술/신제품
전시회 일정
국내전시일정
해외전시일정(상반기)
해외전시일정(하반기)
관련링크
관련협회
연구소
관련도서
관련 채용정보
제목 바스프(BASF) - 세계 최초, 퇴비화 인증된 신선식품 포장 랩 개발
작성자 플라스틱코리아
글정보
Date : 2020/02/26 17:25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가 이탈리아의 식품용 포장 기계 및 소재 업체인 파브리 그룹(Fabbri Group)과 함께 신선식품 포장에 사용되는 지속가능한 비닐 랩 솔루션 ‘네이처 프레시(Nature Fresh)’를 개발했다.

바스프의 혁신 소재 이코비오(ecovio®)로 만든 ‘네이처 프레시’ 투명 포장재는 퇴비화 가능 인증을 획득한 첫 식품포장 랩이다. 미국과 유럽의 식품 접촉 안전 인증을 받아 육류, 해산물, 과일, 채소 등의 신선식품 포장재로 활용할 수 있으며 가정용 뿐만 아니라 자동 포장기계에서도 사용된다.

기존 폴리염화비닐(PVC) 및 폴리에틸렌(PE) 포장 랩의 친환경적 대안인 ‘네이처 프레시’는 식품 신선도를 더 오래 유지시켜 생산 및 유통 과정에서 낭비되는 음식물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사용 후 각 국가 규정에 맞추어 음식물 쓰레기와 함께 가정용 또는 산업용 퇴비시설에서 유기물 재활용 처리가 가능하므로 순환 경제에 기여한다.

이 외에도 인장강도, 신장률, 최적의 통기성과 높은 투명도 등 기계적 물성과 탄력성 및 김 서림을 방지하는 심미적 측면에서도 PVC 소재와 견줄 수 있으며, 신선식품 포장에 필수 요소인 수분 투과율도 PE보다 우수해 기능적으로도 적합한 대용품이다.

바스프 글로벌 바이오폴리머 사업 개발 부문의 칼스텐 싱켈(Carsten Sinkel)은 “신선식품 포장 랩에 주로 사용되는 PVC 대안으로 PE 필름은 기능성이 약해 식품의 유통 기한을 유지하지 못한다”며, “유통기한을 넘긴 음식물 쓰레기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이 과일과 채소등 전 세계 음식물 쓰레기로부터 배출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33%를 차지한다. 퇴비화 기능 인증을 획득한 이코비오는 식품의 유통 기한을 지속시키는 동시에 나라별 규정에 따라 사용 후 다른 유기 폐기물과 함께 퇴비화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파브리 그룹 CEO 스테파노 멜레(Stefano Mele)는 “파브리는 ‘네이처 프레시’ 솔루션과 자사의 새로운 오토맥(Automac) NF포장 기계를 함께 사용해 식품포장산업에 혁신적인 포장 랩과 수월한 공정으로 인한 혜택을 제공해 지속가능성을 실현하고자 한다”며, “이로써 퇴비화 기능이 인증된 포장 랩을 같은 소재의 용기 및 라벨지와 결합하면 완전한 퇴비화 기능을 갖춘 포장 솔루션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파브리 그룹은 수동 및 자동 식품포장 기계에 사용되는 롤(roll), 호텔과 식당 및 케이터링 서비스를 위한 커터 박스형, 식가공 업체를 위한 대형 롤, 일반 소비자용 롤 등 총 4가지의 형태로 ‘네이처 프레시’를 제공할 예정이다.   

작성자   비밀번호
19371   윈드묄러&홀셔(W&H) - 지속가능 유연포장의 확대를 위한 신기술 개발 플라스틱코리아
19373   한국화학연구원 - 페트병 대체 친환경 플라스틱 페프(PEF) 핵심원료 생산기술 개발 플라스틱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