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플라스틱
 
홈으로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이메일
 
HOME 에코플라스틱 리사이클링
전시회 일정
국내전시일정
해외전시일정(상반기)
해외전시일정(하반기)
관련링크
관련협회
연구소
관련도서
관련 채용정보
제목 그린피스, 한국발 불법 수출 플라스틱 폐기물, 필리핀에서 돌아온다
작성자 플라스틱코리아
글정보
Date : 2019/02/02 11:40

 

  

필리핀에 불법 수출된 플라스틱 쓰레기가 한국으로 돌아온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1월 2일 그린피스 필리핀사무소를 통해 필리핀 민다나오섬 미사미스 오리엔탈 터미널에 보관중인 한국발 플라스틱 쓰레기의 국내 반입이 확정된 것을 확인했다.

 

필리핀에 방치된 플라스틱 쓰레기의 국내 반입은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먼저 1월 9일 미사미스 오리엔탈 터미널에 보관중인 51개 컨테이너가 필리핀에서 한국 평택항으로 출발했다. 수입업체 부지에 방치된 쓰레기는 양이 상당한 데다가 재포장까지 필요해 준비작업을 거쳐 차후 반송될 예정이다.

 

지난해 한국에서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된 폐플라스틱 6500톤 중 5100톤은 미사미스 오리엔탈 소재 베르데 소코 소유부지에 방치됐고, 나머지 1400톤은 미사미스 오리엔탈 터미널의 51개 컨테이너에 압류 보관돼 있었다. 지난해 11월 필리핀 현지언론을 통해 공개된 후, 그린피스가 공론화하며 환경부에서 쓰레기 반입을 위한 행정명령절차를 시작했다. 한 달 후인 지난해 12월 그린피스가 추가로 공개한 현장의 충격적인 모습을 통해 사건이 본격적으로 이슈화됐다. 이에 환경부 관계자가 필리핀을 직접 방문, 현지 정부와의 조율을 거쳐 반입시점을 확정했다.

 

에코웨이스트연합 코디네이터 에일린 루체로씨는 “이 사태의 재발 방지를 위해 한국 정부는 강력한 정책을 시행하기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의 쓰레기 수입 중단으로 필리핀이 글로벌 쓰레기장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는 더욱 결단력 있게 행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입비용은 약 4만 7430달러(한화 5300만원)가 들 것으로 예상한다. 환경부 담당자는 그린피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해당 비용은 원칙적으로 수출업체에서 부담해야 하나, 현재 업체가 이를 이행하지 않고 있어, 환경부가 먼저 정부 예산을 투입해 쓰레기를 반입한 후 사후 업체에 청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1400톤의 폐플라스틱이 되돌아온 후 어떻게 처리될지 역시 관건이다. 주로 일회용 플라스틱같이 재활용이 어려운 폐플라스틱이 동남아시아로 수출된다. 이번에 돌아오는 플라스틱 폐기물도 국내 처리가 어려워 수출된 것으로 돌아와도 처리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플라스틱 캠페인 팀장은 “이번 환경부의 결정은 한국발 불법 플라스틱 폐기 문제를 조금이라도 더 빠르게 해결하려는 환경부의 책임감을 보여준 것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한국은 국내에서 처리할 수 있는 한계를 넘어서는 많은 일회용 플라스틱을 소비하고 있으며, 현재의 재활용 시스템은 이로 인한 엄청난 플라스틱 쓰레기를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이며, “이번 불법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사건과 같은 플라스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환경부가 강력한 규제를 통해 플라스틱 소비량을 절대적으로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kplastic1991@daum.net

  

 

#그린피스 #플라스틱폐기물 #필리핀 #불법수출 #폐플라스틱 #환경부 #쓰레기반입 #행정명령절차 #중국쓰레기 #수입중단 #강력규제 #플라스틱소비량 #플라스틱코리아plastickorea

작성자   비밀번호
18522   (사)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분리배출 모범시설 공모전 수상단체 시상식 개최 플라스틱코리아
18685   플라스틱 폐기물 근절을 위한 새로운 글로벌 동맹 출범 플라스틱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