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플라스틱
 
홈으로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이메일
 
HOME 에코플라스틱 리사이클링
전시회 일정
국내전시일정
해외전시일정(상반기)
해외전시일정(하반기)
관련링크
관련협회
연구소
관련도서
관련 채용정보
제목 환경부, 수입 재활용 폐기물 추가 환경안전관리 강화
작성자 플라스틱코리아
글정보
Date : 2019/08/29 17:23

 

  

정부는 일본에서 수입되는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에 대한 방사능·중금속 검사를 강화한다. 환경부는 8월 8일 수입 석탄재의 환경안전관리 강화(방사능, 중금속 전수조사) 방침을 발표하고, 이어 수입량이 많은 폐기물 품목에 대해 추가로 환경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수입폐기물의 방사능 등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크고, 2018년 수입량(254만톤)이 수출량(17만톤)의 15배에 이르는 등 국내로 폐기물 유입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환경부는 수입 시 제출하는 공인기관의 방사능(Cs-134, Cs-137, I-131) 검사성적서와 중금속 성분분석서의 진위 여부를 통관시 분기별로 점검해 왔으나, 이를 월 1회로 강화할 예정이다. 방사능 검사성적서는 일본, 러시아에서 수입되는 경우에 한하며, 인공방사성 핵종인 세슘, 요오드의 농도가 0.1Bq/g 이하여야 하고, 중금속 성분분석서는 수출입 허가대상(지정폐기물) 해당 여부 및 재활용기준 충족 여부를 확인한다.

또한, 수입업체 현장점검 등 사후관리도 현재 분기 1회에서 월 1회 이상으로 강화된다. 위반사례가 적발될 경우에는 반출명령 등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고, 검사 주기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석탄재와 더불어 향후 수입 관리가 강화되는 대상은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등 3개 품목이다.

2018년 총 재활용폐기물 수입량은 254만톤이며, 석탄재(127만톤, 50.0%), 폐배터리(47만톤, 18.5%), 폐타이어(24만톤, 9.5%), 폐플라스틱(17만톤, 6.6%)이 전체에서 85%를 차지한다. 수입되는 재활용 폐기물이 해마다 증가해 2018년에는 수입량(254만톤)이 수출량(17만톤)보다 15배 증가했다.

환경부는 폐기물 종류별로 관련업계와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국내 폐기물 재활용 확대 및 정부 지원방안을 강구하는 등 국내 업체의 적응 부담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방사능 #중금속 #검사강화 #환경부 #수입석탄재 #환경안전관리 #전수조사 #방침발표 #일본수입량 #폐기물품목 #수출량 #공인기관 #Cs134 #Cs137 #I131 #검사성적 #성분분석서 #통관점검 #러시아 #세슘 #요오드 #수출입 #허가대상 #지정폐기물 #재활용기준 #현장점검 #사후관리 #위반사례 #반출명령 #검사주기 #수입관리 #협의체 #정부지원방안 #부담최소화 #유색페트병 #시멘트 #소성로연료 #플라스틱코리아plastickorea

작성자   비밀번호
19065   SK종합화학, 페트병 재활용 캠페인‘뜯버’ 생활 속 친환경 방법 플라스틱코리아
19067   쥐드팩(SUDPACK), 줄이고, 재활용하고, 바꾸라 - 지속가능성을 위한 3계명 플라스틱코리아